“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 새로운 갱도 있다”

북한이 3차례 핵실험을 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내에 새로운 갱도가 관측됐다고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가 16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미국의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연구원으로 있는 조엘 위트 전 국무부 북한담당관은 이날 우드로윌슨센터가 주최한 ‘북한의 핵 도전’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북한 관련 웹사이트 ’38노스’가 상업용 위성 ‘지오아이’의 사진을 분석한 결과 “기존의 갱도 외에 다른 갱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특히 “남쪽 갱도 왼편에 한 빌딩이 있었는데 최근 사진에서는 이 빌딩이 사라졌다. 이곳이 새 갱도의 입구가 아닌가 한다”고 분석했다.


위트 전 북한담당관은 ’38노스’ 편집을 맡고 있다. 그는 “핵실험장 한 곳에 정사각형의 빈터가 보이는데 북한이 나무를 베어낸 자리이며, 새로운 갱도를 만들기 위한 작업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월 3차 핵실험 이후 핵실험장의 활동이 분주한 것을 알 수 있다”면서 “특히 서쪽 갱도의 움직임이 주목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2009년 1차 핵실험 때나 지난 2월 3차 핵실험 당시의 사진을 보면 핵실험을 하기 며칠 전에 위성통신 접시가 등장하는데 이는 실험에 동원된 기기장치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점검해 다른 곳으로 전송하는 데 쓰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위트 전 담당관은 현재와 같은 상황을 그대로 놔두면 “최악의 시나리오로는 향후 수년 내 북한이 대략 50개의 핵무기를 보유하는 상황도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은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강조한 뒤 “북한에 대해서는 압박과 함께 강한 외교를 해야 한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이 조기에 붕괴될 것이라는 기대를 바탕으로 한 대북 정책은 전개할 수 없다”면서 “북한과의 협상을 해온 지난 20년의 역사가 실패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