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폭우 피해 속출…”23명 사망·이재민 4만명”

북한에서 최근 이어진 폭우로 8명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폭우에 따른 인명·재산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20일 18시부터 22일 18시 사이 전국에서 8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당국이 밝힌 장마로 인한 인명 피해는 실종자를 포함해 총 23명으로 늘어났다.


통신은 또 살림집 4500여 채가 피해를 당했고 이재민 1만 7700여 명이 발생했으며 평안도에서 6550여 정보(1정보는 3천평)의 농경지가 침수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전국에서 30여 채의 교육시설과 15채의 보건시설이 파괴됐다고 덧붙였다. 이재민은 지난 17일 이후에만 4만여 명이 발생했다.


북한의 수해 피해는 국제 지원단체를 통해서도 확인되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연맹은 22일 트위터를 통해 지난해 장마철 홍수로 큰 피해를 봤던 평안남도 안주시가 청천강 범람으로 80%가 물에 잠겼다면서 1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유엔 산하 지원단체들은 북한을 방문해 폭우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를 직접 조사,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