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화로운 나라 순위’ 149개국 중 139위

세계의 평화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떨어졌으며 특히 북한은 평화로운 나라 순위에서 149개국 가운데 139위로 나타났다.


영국의 경제·평화연구소(Institute for Economics and Peace)가 경쟁력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니트(EIU)와 공동으로 조사해 8일 공개한 ‘세계평화지수(GPI)’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보다 8계단 떨어진 139위를 기록했다.


특히 북한과 함께 한국도 10계단이나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평가에서 한국은 1,627점을 받아 33위 였는데 올해는 1,715점을 받아 43위에 머물렀다. 북한은 지난해 2,717점으로 131위였지만 올해는 2,855점으로 139위를 기록했다.


평화지수가 1에 가까울수록 ‘평화로운 상태’임을 나타내낸다.


연구소는 이처럼 북한과 한국의 순위가 하락한 이유에 대해 “북한은 군사비 지출 비율, 인구 10만명 당 군인 수, 10만명 당 범죄자 수, 주변국과의 관계 등의 분야에서 평화롭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순위가 하락한 이유에 대해서는 “인구 10만명 당 중화기 규모를 재평가해 지표에 반영했기 때문”이라면서도 “죄수 규모, 경찰관 비율, 소형 화기 규제 등 사회 안전 분야에서는 매우 좋은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해 순위에 천안함 사태 이후 한반도 긴장 고조 등의 최근 상황이 반영되지는 않았다.


한편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는 뉴질랜드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아이슬란드, 일본,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아일랜드, 덴마크, 룩셈부르크, 핀란드, 스웨덴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평화롭지 못한 나라로는 이라크가 3.406점으로 149위를 기록했고 소말리아(148위), 아프가니스탄(147위), 수단(146위), 파키스탄(145위), 이스라엘(144위), 러시아(143위), 그루지야(142위), 차드(141위), 콩고(140위), 북한(139위) 등이 하위권을 형성했다.


한편, 국제적 경기 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폭력 시위가 늘어나고 살인사건 등 범죄도 증가하면서 세계 평화지수는 2007년 1.94에서 올해 1.98로 후퇴했다.


그러나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군비 지출 비율은 지난 2004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