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화공세’ 펴면서 ‘핵보유’ 정당성 주장

북한이 연일 매체를 통해 ‘중대 제안’을 거론하며 대남 평화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다른 한편으로는 핵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핵재난의 근원을 청산해야 한다’는 글을 통해 “미국의 핵전쟁 위협은 조선반도에서 핵 문제를 생산시킨 근본 요인”이라며 “미국은 지난 조선전쟁시기부터 남조선에 핵무기를 체계적으로 끌어들이고 크고 작은 북침 핵전쟁 연습들을 뻔질나게 벌려놓으면서 우리 공화국에 끊임없는 핵위협을 가해왔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우리가 찾게 된 결론은 강위력한 자위적 핵억제력으로써만 평화를 지킬 수 있고 민족의 자주적 발전과 부강번영을 이룩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북한)의 핵무력이야말로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발발을 막고 평화와 안전을 담보해주는 자위적인 전쟁억제력이다”고 강변했다.


또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가 남조선 당국에 더 이상 미국이 위험천만한 핵타결 수단들을 남조선과 그 주변에 끌어들이는 무모한 행위에 매달리지 말데 대하여 제안 한 것은 바로 그 때문”이라며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우리의 중대 제안이 나간 이후 남조선 당국은 핵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핵개발로부터 생겨난 것’이라느니,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여론을 오도하면서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에 대해 운운하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 개선의 활로를 열어나갈 것을 제의하는 중대제안을 보냈다”면서 “이 제안에는 조선반도에서 핵재난을 막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를 호상 취해 나갈 데 대한 문제도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