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 “건설능력 부실 드러내”

북한 평양에서 최근 23층 고층 아파트 붕괴는 김정은의 주민 주택 건설 부문에서의 ‘부실 공사’ 가 원인이라는 지적이 많다. ‘인재(人災)’에 의한 예고된 사고로 다른 곳의 고층 아파트도 붕괴 위험을 안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번에 붕괴된 평양시 평천구역 아파트는 김정일 지시·김정은 주도로 선전됐던 ‘평양 10만호 살림집(주택) 건설’의 일부 지역이이다. ‘김 씨 일족(一族)’의 치적 사업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할 정도로 건설 능력이 부실하다는 것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이번 건설 사업에 동원된 인력은 일반 건설 근로자들이 아닌 인민보안부 산하 인민내무군 소속이다. 전문 건설 근로자들이 아니다는 것이다. 또한 건설에 필요한 철근이나 시멘트, 자재 등이 제때 공급되지 않고 공급이 되더라도 간부들이 자재를 뒤로 빼돌리는 부정·부패가 만연해 있기 때문에 예고된 참사라는 지적이다.

평양 10만호 살림집 건설 사업은 김정일 지시에 따라 2002년부터 진행한 ‘평양시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2012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평양시 13개 구역에서 2009년 9월 동시에 진행됐다. 그러나 북한은 2011년부터 중구역 내 만수지구(창전거리) 건설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기 시작, 다른 건설 현장에 동원됐던 군인들을 창전거리에 집중해 1년 만인 2012년 준공식을 개최하는 전대미문의 성과(?)를 내기도 했다. 

당시 데일리NK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평양 외곽 지역 살림집 건설에는 공장 기업소 노동자들에게 시공을 전가했다고 전했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후 자재 지원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으면서 주택 건설은 난항에 봉착, 주택 건설 사업이 방치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제기되기도 했었다.  

특히 김정은은 집권 이후 ‘평양 10만호 살림집 건설 사업’에서 ’10만호’라는 표현을 공개석상에서 사용하지 않는 등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반면 최근에는 ‘위성과학자거리 살림집’ 등 특정 직업을 우대하는 건설 사업에만 몰두하고 있다.  

한 고위 탈북자는 데일리NK에 이번 아파트 붕괴 사건과 관련, “김정은이 고위 간부들에게 ‘선물 정치’를 하기 위해 창전거리 건설 등에 집중하는 등 오락가락한 행보를 보이면서 ‘나몰라’ 했던 것이 이번 붕괴로 드러난 셈”이라면서 “이번 살림집 붕괴 참사에 그 누구보다도 김정은의 책임을 가장 먼저 물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창전거리 살림집도 1년 만에 완공됐다는 점에서 북한 식(式) ‘속도전’의 폐해를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면서 “고강도 시멘트가 사용되는 최고지도자 특각(별장)을 제외하면 북한의 모든 건물은 언제 무너진다 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