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 주재 외교관 초청해 ‘마식령스키장’ 홍보 주력

김정은의 최대 치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강원도 원산 마식령스키장에 북한주재 외교관들을 초청하는 등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주조 외교 및 국제기구대표, 무관들이 가족들과 함께 마식령스키장을 찾아 즐거운 휴식의 한때를 보냈다”면서 “인민을 위한 대중체육관광기지로 꾸려진 스키장의 곳곳은 참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류홍차이 중국 대사가 고도가 가장 높은 ‘대화봉’에서 경치를 감상한 후 “마식령정신은 존경하는 김정은 제1비서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조선로동당의 령도 밑에 강성국가건설과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투쟁에 떨쳐나선 조선인민에게 고무적 힘을 안겨주게 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 하산 레자 후세이니 이란 무관이 “스키장의 모든 것이 세계적 수준을 돌파한 것이라는 것을 잘 알 수 있었다”면서 “김정은 원수 각하의 탁월한 영도 밑에 조선인민군대가 앞으로도 훌륭한 창조물들을 더 많이 일떠세우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이들을 마식령스키장 초청해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또한 호텔의 수영장과 물놀이장을 비롯한 여러 곳에서 체육활동과 밤이 지새도록 노래를 부르며 춤도 추면서 다양한 문화생활을 향유할 수 있도록 했다.


북한이 마식령스키장에 평양 주재 외교관들을 초청한 것은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홍보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은 대북 여행사에 스키장을 관광 상품으로 내건 바 있다.


한편 마식령 스키장은 지난해 말 개장했으며 북한은 노동신문 등 관영매체를 통해 김정은 시대 ‘인민의 행복’과 ‘사회주의 부귀영화’의 상징으로 선전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