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소주’ 미국 진출한다

북한의 평양소주가 미국 정부의 공식승인 아래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뉴욕 소재 미주조선평양무역회사는 2일(현지시각) 지난해 7월 평양소주 수입에 대한 미국 당국의 승인절차를 끝낸 데 이어 추가검토 작업까지 모두 마무리됨에 따라 북한으로부터 평양소주를 수입키로 했다면서 1차 선적분이 이미 지난달 9일 북한 남포항을 떠났다고 밝혔다.

1차 수입물량은 20피트 컨테이너 3개 분량으로 빠르면 5월 중 평양소주가 미국에 도착, 6월부터 미국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이 업체는 말했다.

미국에 수출되는 평양소주는 북한에서 판매되는 것보다 알코올 농도를 2도 낮춘 23도로 제조된 수출용이다.

평양소주는 강냉이, 쌀, 찹쌀을 주원료로 지하 170m 천연 암반수로 만든 북한의 대표적인 소주로 일본 중국 등에는 이미 수출용으로 제작된 평양소주가 판매되고 있다.

미주조선평양무역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박일우씨(미국명 스티브 박)는 미국 당국의 승인을 받는데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렸다면서 “북한 당국이 북한 제품이 미국 당국의 모든 승인 절차를 밟아 공식 수출된다는 것에 대해 매우 고무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