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개발위해 韓·中에 3억달러 투자요청

북한이 지난 2월 말부터 ‘평건투자개발그룹’이라는 회사를 통해 평양을 개발하기 위한 3억2000만 달러 규모의 외자 유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고 10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평건그룹은 아직 실체가 명확하지 않은 유령회사로 보이며, 김정일의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 겸임하고 있는 북한 수도건설부와 관련된 기관으로 추정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이 입수한 평건투자개발그룹의 ‘의향서’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수도 건설에 필요한 자금을 약 3억2000만 달러로 잡고, 남측과 중국 등 외국기업에 투자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발 내용은 평양시 10만 가구 살림집(민가) 건설 등이다.


북한이 밝힌 평양의 인프라 건설에 필요한 원자재는 구체적으로 ▲디젤유와 휘발유 각각 1만5000t ▲환강(자른 면이 둥근 강철 몽둥이) 5만t ▲시멘트 30만t 등이다. 북한은 이를 위해 허천자철광상 등 광권개발, 바닷모래 채취권, 압록강 위화도 등의 장기임대·개발권 등을 대가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향서는 지난 2월 말 작성해 발송됐다. 평건그룹 본사 주소지는 영어로 ‘평양 낙랑구역 수도건설부’로 돼 있다.


북한이 올해 초 대풍국제투자그룹을 통해 100억 달러 자본금 모집을 시도한 데 이어 또 다시 대규모 외자 유치를 추진하는 것으로 현실화 여부가 주목된다. 그러나 북핵문제로 인한 대북제재 국면에서 남측이나 중국 기업 등의 외자 유치를 성사를 기대하기는 비관적이라는 게 대체적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