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균 수명 69세…15년간 3.4세 줄어

북한은 지난 1993년 이후 평균 수명이 2008년 현재 3.4세 낮아졌고, 유아 사망자 수는 1000명 가운데 19.3명으로 증가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아시아판은 22일, 지난해 북한이 유엔에 제출한 인구통계(센서스)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북한 주민의 평균 수명이 1993년 72.7세에서 2008년엔 69.3세로 낮아졌다고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1990년대 중반 ‘고난의 행군’이라고 불려진 대기근 당시 최소 100만명 이상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음에도 불구하고 15년전 2천120만명에서 2천400만명으로 연평균 0.85%의 인구 증가율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2005년이후에는 연평균 0.4%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유아 사망자 수의 경우 93년엔 1000명 가운데 14.1명이었지만 현재는 더 악화돼 19.3명으로 늘었다. 아이를 낳다가 사망하는 산모 수도 10만명 가운데 54명에서 77명으로 나빠졌다. 출산율은 2.1명에서 2명으로 큰 변화가 없었다.


이에 따라 93년이후 지속적으로 아이들의 숫자는 줄어들고 중년층 이상이 늘어남에 따라 노령화사회가 되어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WSJ는 이와 함께, 북한의 가구수가 590만가구이며 가족수는 평균 3.9명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한 주택 규모는 50~75㎡(15~22평)이고, 이중 85%가 수돗물을 공급받고 55%가 수세식변기를 사용하고 있다.


북한 주민들의 직업비율은 농업이 가장 높았다. 특히 여성이 190만명으로 나타나 남성 150만명보다 40만명이 더 많다. 그다음으로는 공무원과 군인, 교직 순이었다. 특히 정부 또는 군(軍) 관련 종사자가 69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2월 공개된 이번 조사 보고서 작성을 위해 2008년 유엔인구기금(UNPF)의 모니터요원 5개팀이 직접 참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