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판문점·해운통신선 단절 통보

통일부는 26일 북측이 이날 판문점 적십자 연락사무소와 해운 당국 간 통신 차단을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전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담화를 통해 밝힌 행동조치에 따라 이날 오전 이같이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이어 “북측이 전날 밝힌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동결 및 인원추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별도의 통보를 해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천안함 공격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 등 응당한 조치를 취해야 함에도 다시 한번 남북관계를 훼손하는 위협적 조치를 취했다”며 “정부는 이런 북한의 위협에 대해 흔들림 없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고, 24일 발표한 정부 조치 내용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 군부는 이날 아침 경의선 군사채널을 통해 개성공단을 출입하는 우리 측 인원에 대한 출입동의서를 보내왔다. 이에 따라 현재 개성공단 통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아울러 개성공단과 남측 기업들을 연결하는 유선전화도 정상적으로 가동되고 있다. 이는 ‘남북간 모든 통신을 단절한다’고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은 유지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