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트위터 팔로어 5천명 넘어 인기폭발?

지난 15일부터 국내 언론들이 “북한이 체제 선전의 일환으로 트위터를 활용한다”는 기사를 보도한 후 북한 조국평화통일추진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트위터의 팔로어가 나흘 만에 5천명을 돌파했다.



북한 조평통의 트위터를 팔로우하는 네티즌이 5천명을 돌파했다는 것은 북한의 트위터를 수시로 체크하는 네티즌이 5천명 이상임을 의미한다. 이는 북한 트위터를 한번 방문해 봤거나 가끔 들르는 정도의 네티즌까지 포함한다면 5천명을 훨씬 상회하는 네티즌들이 북한 트위터를 접해봤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데일리NK가 지난 16일 확인한 북한 조평통 트위터 팔로어가 460명이었고, 연합뉴스가 18일 오전 확인했을 때는 3천600여 명이었다. 18일 현재 북한 트위터의 팔로어 숫자가 5,157명인 것을 감안할 때 북한 트위터를 팔로잉 증가폭은 급상승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통일부도 대응책 마련에 고심이다. 통일부는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에 북측이 개설해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이 있는지에 대한 확인 요청을 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해당 트위터 계정이 북측 우리민족끼리가 개설해 운용하고 있을 가능성은 농후하지만 확증할 길이 없어 방통위에 진위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의 이 같은 요청에 방통위가 북한이 트위터 계정을 개설했다고 판단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이 개설한 트위터 계정이 확인되면 링크된 사이트로의 접속 차단 등을 방통위와 협의할 예정”이라면서 “최근 유튜브를 통한 북측의 선전전에 대해서도 관계 부처와 대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트위터를 포함해 인터넷에서 북측이 올린 글을 보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접촉승인 없이 댓글을 달거나 북측이 올린 글을 전파할 경우 남북교류협력법에 저촉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필립 크롤리 공보담당차관보는 북한이 트위터를 활용한다는 소식에 “북한이 트위터와 네트워킹된 세계에 들어온 것을 환영한다”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반응을 나타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은둔왕국이 하룻밤에 변화하지는 않겠지만, 일단 한번 테크놀로지가 도입되면 폐쇄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하지만 북한 주민들의 트위터 가입도 허용할 준비가 돼있느냐”고 반문, 북한 당국의 정보 차단을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