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통일부 유감성명 “구차스러운 변명, 푸념질”

북한 노동신문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을 북한 국방위원회가 실명 비난한 것에 대해 통일부가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 “속이 켕긴자들의 구차스러운 변명이고 푸념질”이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속이 켕긴자들의 푸념질’이라는 글을 통해 “박근혜가 우리에 대해 ‘개혁, 개방’ ‘핵과 미싸일이 아무 쓸모없다는 것을 인식’하게 하겠다고 하는 것은 엄중한 도발”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또 최근 한미가 체결한 ‘북핵 대비 맞춤형 억제전략’에 대해서는 “우리에 대한 핵선제공격기도까지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정세를 최극단으로 몰아가는 망동”이라면서 “그런 망동은 평화와 통일을 꼬물만큼도 바라지 않으면서 외세와 작당하여 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저들의 호전적 정체만을 드러내놓고 있을 뿐”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괴뢰패당은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해치면서 대결을 격화시키는 반통일적죄악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이런) 북침전쟁도발 소동을 일삼아 계속 나간다면 그때는 말로만 끝나지 않는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신문은 이날 ”대화있는 대결’은 북침야망의 발로’라는 글에서도 “남조선 괴뢰당국은 매일과 같이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으면서 대결전쟁책동을 더욱 노골화하고 있다”면서 최근 긴장 국면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했다.


신문은 특히 “현 집권세력은 애초에 민족의 화해와 협력을 위한 대화를 바란 것이 아니라 대결에 악용하기 위해 대화를 표방했다”면서 “괴뢰보수당국이 ‘대화있는 대결’을 추구하는 것으로 북남관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근 이어지는 북한의 남측 비방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실명 비난과 비방을 중단하고 남북관계에 성의있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