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려야”

미국 차기 의회의 하원 외교위원장으로 유력한 공화당의 일레나 로스-레티넨 하원의원은 21일(현지시간) 북한이 고농축우라늄 생산시설을 갖춘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하원 외교위의 공화당 간사인 로스-레티넨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에 고농축우라늄 생산시설이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난 것은, 북한의 진정한 의도가 무엇인지를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다”면서 “북한은 미국과 전세계를 상대로 시간을 벌면서 은밀히 핵무기 개발계획을 진행시켜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체제에 다가서려는 미 행정부의 정책은 분명히 실패했으며, 북한의 핵개발 능력 확장을 막고자 한다면 이제 강경 대응에 나설 때”라면서 “첫번째 조치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스-레티넨 의원은 그러면서 “2년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것은 심각한 실수였다”면서 “이제 이러한 실수를 바로잡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체제가 권력을 유지하고 호전적인 정책을 계속 펴나가는데는 중국에 대한 의존이 바탕이 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미국은 중국에 대해 북한의 우라늄농축 프로그램 폐기를 압박하는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촉구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로스-레티넨 의원은 미국 의회내 대북 강경파로 알려졌으며 지난 10일에도 성명을 통해 “미국과 다른 책임있는 국가들은 북한을 압박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하며, 그 첫 번째 조치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서울에서 열린 G20정상회의를 앞두고 오바마 대통령에게 “주요국 정상들에게 새롭고 효과적인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를 채택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