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탈북 원천 차단 위해 여행증 발급 강화”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탈북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여행증 발급과 국경지역 출입 절차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올초부터 도·시·군 보안기관 여행증발급부서의 출장증명서(여행증) 발급질서(절차)가 달라졌다”면서 “국경지역으로 가는 주민들은 과거 시, 군 보안서에서 여행증을 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도(道) 보안국 2부에서만 뗄 수 있게 발급권한이 제한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그 대신 시, 군 보안서 2부는 국경지역을 제외한 일반지역 출장증명서만 발급하게 됐다”면서 “부득이 국경지역에 가야할 주민들은 반드시 도 보안국 2부에 찾아가 검증을 받아야 하는 까다로운 절차로 바꿨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국경 연선과 지역, 평양시 출입승인번호 같은 경우도 과거 시도 보안서에서 받을 수 있었지만 이것도 달라져, 도 보안국 2부에서만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공장기업소에서는 종업원 모임을 통해 ‘국경지역에는 필요 없이 가지 말 것’을 수차 강조하고 있다”면서 “공장 담당 보안원까지 나서서 ‘국경지역을 자주 가는 사람은 요시찰 감시 명단에 오른다’는 위협까지 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조치의 배경에 대해 소식통은 “각 시 군, 구역 같은 경우 보안서 2부 지도원들과 주민들 간 무질서한 뇌물과 안면관계 등으로 난발되는 증명서 발급을 없애겠다는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끊이질 않는 탈북시도를 사전에 막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도 2부는 도급 기관기업소만을 대상하기 때문에 시, 군(구역)급에 속한 공장기업소는 도에 별도의 신청 절차를 밟아야 하는데, 상당히 까다롭고 도 2부 지도원들이 텃세를 부리는 경우가 있어 가두여성들을 포함한 개인 대상은 발급신청을 포기하도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