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탈북 감시위해 ‘타격대’ 가동”

북한 당국이 탈북 시도를 막기 위해 인민보안부 내 ‘타격대’라는 조직을 신설, 운영하고 있다고 열린북한방송이 16일 보도했다. 


방송은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인민보안부에 새로 입대한 대원들로 탈북 시도를 막기 위한 ‘타격대’라는 단체가 조직되었다”며 “전국적으로 시와 군, 구역의 인민보안부의 매 단위 별로 12명으로 구성되어있다”고 전했다.


이어 “시와 군, 구 단위가 약200개 정도 되기 때문에 북한 전체적으로 약 2,000명의 타격대원이 있는 것”이라며 “타격대 대장은 시, 군 보안서의 수사지도원이나 감찰지도원이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타격대가 도강자나 행방불명자가 있는 가정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감시를 하고 있다”며 “특히 수입에 비해 수준 높은 생활을 하는 가정들에 대해 내부조사를 면밀하게 진행한다”고 전했다. 


또한 “도강자가 있는 집에 접근하다 타격대 대원들에게 걸렸을 경우 먼저 타격대원들이 신분과 용건을 확인하고 만약 신분이 불투명할 경우 바로 도강자를 처리하는 보위부로 넘겨 취조를 받게 한다”고 말했다.


방송은 이에 대해 “도강자와 행방불명자의 가족들이 밤낮으로 타격대의 감시를 받는 것”이며 “도강자가 있는 집에 접근하는 외부인은 외국에 머무르는 가족이 연락 등을 위해 보낸 사람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소식통은 “타격대 뿐만 아니라 여러 방면에서 탈북을 막기 위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며 “공장, 기업소 지배인들은 무단 결근자들에 대한 행방추적 범위를 자기가 살고 있는 주변을 벗어난 범위까지 진행하고 있다. 인민반에서는 외부출입자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