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탈북자 韓대사관 이동 비난…”악랄한 납치”

북한은 우리 정부가 최근 라오스에 체류 중이던 탈북자들의 안전문제를 고려, 이들을 주(駐)라오스 한국 대사관으로 이동시킨 데 대해 ‘악랄한 유인납치 행위’라고 비난했다.


북한 적십자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17일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에서 라오스에서 북송된 9명의 청소년을 언급, “우리는 괴뢰패당에게 비열한 유인납치 책동을 즉시 걷어치울 것을 요구했다”면서 “그럼에도 괴뢰패당은 최근 또 다시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납치 행위를 악랄하게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사람들을 더욱 경악케 하는 것은 이번 작전을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지휘하였다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현지 괴뢰대사관까지 가담하여 감행된 이번 납치행위는 괴뢰패당의 반인륜적 범죄가 조직적 성격을 띠고 무분별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우리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엄중한 도발”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우리 주민들에 대한 유인 납치와 인신매매의 주범이 다름 아닌 청와대라는 것이 명백히 드러났다”면서 “괴뢰패당이 내외여론의 비난을 무릅쓰고 유인납치 행위에 더욱더 피눈이 되어 날뛰고 있는 것은 얼마전 청소년 유괴작전의 실패를 만회하고 북남 당국회담 파탄으로 저들에게 쏠리는 내외의 비난여론을 돌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괴뢰패당은 우리 주민들에 대한 강제 유인 납치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면서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에 계속 매달리는 경우 빚어지게 될 엄중한 후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지난 7일 박근혜 대통령의 지휘로 라오스 안가에 머물던 탈북자 18명을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저로 이송하는 작전이 펼쳐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에서 ‘탈북자 이동작전’ 전 과정을 마지막 1명까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