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탈북사태 인권·민생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통일부는 3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중국 북한식당에서 최근 탈출한 여성 종업원 3명에 대해 ‘국정원의 조직적 강제납치행위’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허무맹랑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탈북한 여 종업원 3명은 자기의사에 따라 탈출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유인 납치라고 주장하며 막무가내식 위협을 하는 것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당국은 근거 없는 주장을 할 게 아니라 계속된 탈북사태에 대해서 스스로를 돌아봐야 한다”면서 “(이번 탈북사태를)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민생을 되살리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무자비한 물리적 선택’이라면서 대남 위협을 한 데 대해 정 대변인은 “북한은 얼마 전까지 여러 기관과 보도 매체를 통해 대화를 주장했다. 그러다가 어제 조평통 성명을 통해서 태도가 돌변했다”면서 “그간의 대화 주장이 진정성이 없는 선전공세였을 뿐이라는 점을 스스로 드러낸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부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흔들림 없이 북한과의 대화에서 비핵화 조치가 최우선 돼야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견지해 나갈 것”이라면서 “북한은 무모한 도발 위협을 중단하고 핵을 포기하고 변화를 선택함으로써 남북관계를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