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카카오톡·라인 단속 강화…“간첩 혐의 적용”

북한 김정은이 중국 핸드폰을 통한 내부 정보 유출 가능성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최근에는 핸드폰 메시지 서비스(카카오톡, 라인, 위챗 등)를 사용하는 주민들도 간첩 혐의로 현장 체포하라는 지시가 하달됐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당국이 최신 전파탐지기를 이용한 단속 강화에 주민들이 통화 위치 추적을 피할 수 있는 메신저 프로그램을 사용할 것이라고 보고, 이를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양강도 소식통은 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카카오톡, 라인 등을 사용하는 주민들을 반역자로 현장에서 바로 체포할 데 대한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이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주민들은 절대 용서하지 않는다는 으름장도 이어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최근 단속에 걸리면 단속원(보위원, 보안원)의 결심에 따라 사건처리가 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까지 가면 꼼짝없이 적선(敵線) 연계 간첩혐의로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카카오톡 등 핸드폰 메시지 서비스에 관심을 두게 된 것은 2014년 5월경부터다. 당시 중국 핸드폰을 지속적으로 사용한 한 주민이 체포됐고, 수사 과정에서 카카오톡을 통해 ‘정보’가 오고간 사실을 포착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당시 (당국은) 이를 ‘간첩 사건’으로 규정하고 엄중히 처벌할 것에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이후 핸드폰 메시지 서비스에 대한 통제가 강화되기 시작했고, 라인과 중국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위챗도 감시 대상에 포함했다. 그는 “이제는 주민 강연에서 카카오톡과 라인을 직접 언급할 정도”라고 말했다.

북한이 이처럼 강연회 등에서 외부 핸드폰 서비스를 거론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최근 해외 종업원 집단 탈북에 대해 ‘남한 납치극’이라면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김정은 체제가 내부 정보 유출과 외부정보 유입이 체제 유지의 위협요소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적극적인 차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달 23일 북한 김정은이 탈북 및 내부 정보 유출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중국 핸드폰으로 외부와 통화하는 주민들을 반역죄로 처벌하라는 지시를 하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