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축구 8강 진출…한국과 대결

북한 남자축구가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서 숙적 일본을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북한은 우승을 노리는 베어벡호와 4강 티켓을 놓고 맞대결을 벌인다.

리정만 감독이 이끄는 북한축구대표팀은 6일 밤(이하 한국시간) 카타르스포츠클럽에서 열린 남자축구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홍영조, 김영준의 그림같은 프리킥 두 발로 조 선두를 달리던 일본을 2-1로 제압했다.

2승1무(승점7)가 된 북한은 일본(2승1패.승점6)을 따돌리고 역전 8강행에 성공했다.

일본은 A-C조 2위 쿠웨이트, 바레인, 카타르에 골득실에서 밀려 조 2위 두 팀에 주어지는 8강 티켓도 따내지 못한 채 탈락했다.

3전 전승으로 B조 1위를 차지한 한국은 10일 오전 1시 알 라얀 경기장에서 북한과 맞대결한다.

이보다 먼저 한국여자축구대표팀도 7일 밤 11시15분 같은 장소에서 남북대결을 벌인다.

예상치못한 결과였다.

2승을 거둔 일본이 조급한 북한보다 여유있어 보였다.

하지만 일본만 만나면 ’120%의 힘’을 발휘하는 북한축구가 유감없이 저력을 과시했다.

북한은 전반 4분만에 골문을 꿰뚫었다.

박철진이 얻어낸 프리킥을 홍영조가 오른발로 감아찼고 볼은 몸을 내던진 골키퍼 마쓰이의 손끝을 지나쳐 그물을 출렁였다.

일본은 3분 만에 동점골을 뽑아냈다.

아크 정면에서 혼다가 오른쪽으로 공간을 열어주자 마스다가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 정면에 있던 이치야나기가 헤딩으로 네트를 갈랐다.

양팀은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을 거듭했다. 1-1로 끝나면 떨어지는 북한 선수들은 다급한 마음을 가다듬고 기회를 엿봤다.

후반 18분 마침내 찬스가 찾아왔다.

아크 앞에서 얻어낸 프리킥. 이번엔 ’북한의 지단’으로 불리는 공격형 미드필더 김영준이 나섰다.

김영준의 오른발이 볼을 감았다.

발끝을 떠난 볼은 예리한 곡선을 그리며 왼쪽으로 휘어졌고 골키퍼가 도저히 막을 수 없다는 왼쪽 상단 옆그물을 세차게 흔들었다./도하=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