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축구, 멕시코와 평가전서 1-2 석패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준비에 한창인 북한 축구대표팀이 북중미 강호 멕시코와 원정경기에서 아쉽게 무릎 꿇었다.


북한은 18일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토레온의 코로나 경기장에서 열린 멕시코 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1-2로 졌다.


브라질,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와 함께 남아공 월드컵 본선에서 `죽음의 조’로 불리는 G조에 속한 북한은 정대세(가와사키), 안영학(오미야), 홍영조(FK로스토프) 등 국외파는 빠진 채 국내파로 팀을 꾸려 전지훈련을 하면서 경쟁력 강화의 목적으로 멕시코와 평가전을 치렀다.


상·하의 빨강 유니폼을 입고 뛴 북한 선수들은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치고서 후반 6분 만에 멕시코 베테랑 공격수 콰테목 블랑코에게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북한은 6분 뒤 최금철의 왼발 중거리슛이 상대 골키퍼 앞에서 불규칙하게 튀어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균형을 되찾았다.


하지만 후반 24분 에르난데스를 막지 못해 결국 패배를 안았다.


8강 신화를 쓴 1966년 잉글랜드 대회 이후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 북한은 이달 초 베네수엘라 대표팀과 치른 두 차례 원정 평가전에서는 1승1패를 기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