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악 중 최악의 인권탄압 국가”

국제 인권감시단체인 프리덤하우스가 북한을 최악 중 최악(Worst of Worst)의 인권 탄압국으로 선정했다.


프리덤하우스가 1일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사회: 최악 중 최악 2011’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을 포함한 17개국과 3개 자치구역이 최악의 인권탄압국으로 지목됐다.


프리덤하우스는 북한을 비롯한 9개국은 정치적 권리와 시민적 자유 측면 모두에서 각각 최악인 7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프리덤하우스가 지목한 최악의 국가는 북한, 미얀마, 적도기니, 에리트리아, 리비아, 소말리아, 수단, 티벳,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이고 시민적 권리가 조금 허용되는 인권열악 국가는 중국과 사우디아라비아 등 10개 지역이다.


프리덤하우스는 “북한 정권은 2300만명에 가까운 주민들을 사실상 노예상태로 두고 있다”면서 “20만명 이상의 주민들이 관리소라고 불리는 정치범수용소에 갇혀있으며, 이곳에서 수감자들은 강제노동과 고문, 심각한 영양부족을 포함한 끔찍한 상황을 견뎌야 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