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근 대남공세 강화 왜?…”이석기 지키기”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최근 남한 정부의 통합진보당 정당해산 청구와 전교조 법외노조 관련, ‘유신독재’로 회귀하고 있다며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전민항쟁에 대중적으로 궐기해 나서야 할 때이다”고 선동했다. 


신문은 ‘유신 독재부활에 대중적 항쟁으로 맞서야 한다’ 글에서 “진보민주세력에 대한 살벌한 폭압소동이 일고 있다”면서 “괴뢰보수패당은 그 무슨 내란음모사건이라는 것을 조작하여 통합진보당 성원들을 체포구속하고 종북이니 뭐니 하며 이 당을 강제 해산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당치도 않은 구실을 붙여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합법적 지위를 박탈하였으며 전국공무원노조(전공로)가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야당후보를 지지하는 활동을 벌렸다고 떠들면서 이 단체에 대한 압수 수색을 감행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남조선 인민들은 반정부 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려야한다”면서 “유신독재 부활의 저지는 민주와 정의를 바라는 남조선 전체 근로대중의 운명이 걸린 사활적 문제이다”고 강변했다.


이와 관련 송대성 세종연구소 소장은 최근 북한의 대남비난 행태에 대해 “국회까지 진출했던 남조선 혁명역량(이석기)을 지키기 위해 박근혜 정부를 무너뜨리기 위한 총 공세라고 볼 수 있다”면서 “또한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북한의 우방국인 중국과 러시아에서 조차 지지를 받자 남한의 종북세력을 추동해 정부의 대북정책을 와해시키려는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