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고 존엄 비방 탈북자 물리적 제거” 위협

북한이 국내 탈북자 매체의 보도와 관련 최고지도자를 비판하는 탈북자들에 대해 “물리적으로 없애 버리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단행하기로 결심했다”고 위협했다. 이는 김정은이 올해 초 나치독일의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의 저서를 간부들에게 선물했다는 탈북자 매체의 보도에 발끈한 것으로 보인다.


19일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인민보안부는 특별담화를 통해 “우리에 대한 모략선전과 비난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는 미국과 남조선 현 당국자들, 악질적인 보수언론 매체들도 무자비한 정의의 세례를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의 경찰청에 해당하는 인민보안부는 이날 “그 누구도 따를 수 없는 후대 사랑, 미래 사랑의 뜨거운 위인적 풍모에 대해 감히 비하하고 먹칠하는 만고대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민보안부는 또 탈북자들을 “‘북한문제 전문가’들로 둔갑시켜 그들을 우리에 대한 공개적인 비난전에 내세우고 있다”면서 “(탈북자들이) 현 남조선 괴뢰패당과 날강도 미제의 비호조종을 받으며 그들과 함께 대결광대극의 주역을 놀아대면서 우리 존엄과 체제를 함부로 중상모독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용납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지난 18일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탈북자들이 만든 매체를 인용해 김정은이 지난 1월 8일을 자신의 생일을 맞아 노동당 중앙위 부장급 간부들에게 히틀러의 저서 ‘나의 투쟁’을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국내 일부 매체들도 WP를 인용해 이 소식을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