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총참모장 현영철에서 김격식으로 교체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이 현영철에서 김격식 전 인민무력부장으로 교체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중앙방송은 22일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이 김정은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하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공항에 나온 환송인사 명단을 소개하면서 군 총참모장을 ‘김격식 동지’로 호명했다.


올해 75세인 김격식은 2007년 4월부터 2009년 2월까지 군 총참모장을 지냈으며 이번이 두 번째로 같은 보직을 맡게 됐다. 작년 10월 인민무력부장에 임명됐다가 최근 부장에서 물러났고 후임에 장정남 상장이 임명됐다.


우리 군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총참모장은 총정치국장, 인민무력부장과 함께 북한군 3대 요직에 속한다. 총참모장은 군에 대한 군령권(軍令權)을 행사하는 핵심 요직으로 북한의 군부 최고 실세가 맡아 왔다. 


김격식 총참모장은 2010년 황해도 일대를 담당하는 4군단장으로 재임하며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주도한 군부 내 강경파로 알려진 인물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