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청진역 주변 10대 여대생 성매매 성행”

최근 북한의 여대생들 사이에 마약사용과 함께 매춘이 확산되고 있어 주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대북 라디오방송인 자유북한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은 2일 함경북도 청진시 통신원의 말을 인용해 “청진역 주변에서 야간이 되면 마약을 복용하고 매음행위를 하는 10대 여성들과 자리를 제공해주는 ‘커플매니저’들의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통신원은 손님들 대부분이 기차시간을 기다리는 현역 군관들과 30대 남성들이라며 “이들(매춘여성)은 초저녁이 되면 이미 약속이 되어 있는 집에서 대기하며 매니저들이 제공하는 손님들을 맞이 하거나 직접 역 주변에 나가 ‘사냥’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10대 여성들의 매춘이 성행하자 청진시 보안당국은 사복을 한 보안원을 역사주변에 배치하고 집중단속에 나서고 있다”며 하지만 “워낙 교묘하게 위장되어 진행되는 여대생들의 매음행위는 더 늘어가고 있으며 여대생 일부는 단속 나온 보안원들과도 깊은 관계를 가지고 있어 통제가 불가능 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통신원은 “손님들이 매니저에게 지불하는 금액은 5000~8000원(한화 1만~1만 3000원), 여기서 매니저 30%, 방값 20%를 제외한 2500~4000원만 여성에게 지불된다”고 덧붙였다.


통신원은 여대생들의 매음행위가 늘고 있는 이유는 ‘마약사용과 지방에서 올라온 여대생들이 대학에서 수시로 부담시키는 각종 현금, 어려운 기숙사 생활 때문’이라며 북한의 다른 도시들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