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처음으로 ARF에 국방백서 제출

북한이 처음으로 동남아안보포럼(ARF)에 안보백서를 제출했다고 18일 AP통신이 이르린다 바실료 필리핀 외무차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의장국으로 오는 8월 ARF총회에 앞서 내주 ARF고위관계자회의를 개최하는 필리핀의 바실료 차관은 이날 “북한이 처음으로 그들의 안보백서를 ARF에 제출했다”고 밝히고 “이러한 북한의 태도는 27개회원국들과의 관계를 원만히 하겠다는 의사표시로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아세안과 한.중.일은 물론 이 지역의 안보에 관련되는 27개국들이 참가하는 ARF에 지난 2000년 가입한 북한은 모든 회원국들이 해마다 제출키로 되어있는 안보백서를 한번도 제출하지 않았었다.

안보백서는 회원국들이 상호간의 정보공유를 위해 각국의 안보개관과 예상되는 위험요소 등을 기록하는데 제출 여부는 자발적으로 하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북한이 제출한 백서를 읽어 본 한 관계자는 “이번 백서에는 특별히 놀랄 만한 내용은 없다. 그저 그동안 공식으로 발표했던 내용과 언론을 통해 나온 예기들을 종합 해 놓은 정도”라고 공개했다.

이번 ARF본회의는 8월에 열리지만 내주 열리는 고위관계자회의에는 미국의 6자회담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를 포함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각국의 고위급 대표들이 참석해 북한도 상당한 수준의 대표가 참가할 것으로 전망되고있다.

북한은 ARF에 대해 “동아시아지역의 안보와 평화를 증진시키고 6자회담에서 논의되고있는 문제들을 논의할 수 있는 중요한 포럼’이라고 평가하고있다.

그러나 미국과 북한은 2.13 6자회담 합의내용을 북한이 이행하지 않고있는 문제와 관련해 아직도 심각한 대립 양상을 보이고있어 북한의 이번 안보백서 제출이 어떠한 의미를 갖고있느냐에 관심이 쏠리고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