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방 인민회의 선거 이틀 앞두고 주민통제‧보안태세 강화

국경지역 선거 위해요소 차단 목적 외부인 출입 및 민박집 금지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
북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선거 포스터. /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오는 21일 치러지는 지방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선관위 조직 및 선거구 확정, 후보자 추천을 완료하고 치안 강화와 주민 동태 감시에 나서고 있다고 복수의 내부 소식통이 19일 전했다.

북한 각 시군 선관위는 주민 선거 명부 공시와 확인 작업을 마치고 선거장 꾸리기에 이어 선거 벽보 게시 등에 나섰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지방 인민회의 선거를 앞두고 분위기를 흐릴 수 있는 각종 범죄와 선거 방해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보안태세를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통화에서 “당국은 지방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행증명서 발급 제한과 장거리 이동을 통제하고 있다”면서 “여기 국경지역은 선거 때가 되면 범죄와 사고 발생을 막기 위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경지역에서는 탈북과 밀수, 외부 거주자 진입 등의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크기 때문에 보안기관이 선거 때면 국경지역 통제를 엄격히 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혜산시와 보천군을 비롯한 국경지역의 보안서가 나서 인민반 회의를 열고, 주민들의 이동이 많은 역전 주변의 주민 세대들은 선거 기간 외부인들을 집에 들여놓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선거 기간 지시를 어기고 민박집을 운영하거나 선거로 빈 살림집에 들어가 도둑질을 하면 인민주권의 행사를 방해하는 큰 범죄로 취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또한 선거 기간 외국과 통화하거나 밀수 하는 자들을 발견하면 신고할 것도 당부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보안기관들이 선거 위해요소 차단을 위해 이 기간에 평소 주민 속에서 감시 임무를 맡은 정보원이나 통보원들을 적극 가동하는 조짐도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선거 일주일 전부터는 매일 같이 보안원을 접촉하거나 보안서를 방문해 감시 통보대장을 작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소식통도 선거와 관련해 보안서에서 주민들 속에서 쓸데없는 말을 조작시키거나 여럿이 패를 지어 돌아다니는 등 소란 행위를 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선거기간에 학교, 연구실을 비롯한 농장관리위원회들, 작업반 교양실들도 경비조직을 면밀히 하여 초상화를 비롯한 모시는 사업에서 손실이 없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온성군 내 중학교들에서는 이전과 달리 중학교 5, 6학년 학생들로 인원들을 보강하여 저녁 8시부터 교양실(우상화 교육 공간)을 비롯한 학교청사를 지키는 사업에 동원시키고, 아침마다 학교 선생이 경비일지를 보안서에 가지고 나가 검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직장별로 미 출근자가 발생하면 자체 파악을 하고, 사유 없이 출근하지 않으면 보안서에 즉각 알릴 것을 지시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