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령받고 반미 집회…진보연대 간부 영장

경찰청 보안국은 1일 북한의 지령을 받아 맥아더장군 동상 철거 집회 등 반미투쟁을 벌인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진보연대 전·현직 간부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2004년부터 2007년까지 수차례에 걸쳐 북한 통일전선부 관계자들을 중국에서 만나 맥아더 동상 철거 투쟁과 주한미군 철수투쟁 등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은 북한 핵실험과 강성대국 건설 지지, 북한 미사일 발사 옹호 등의 내용이 담긴 문건을 제작해 배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맥아더장군 동상 철거를 요구하는 등 10여 차례 반미집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국가정보원과 함께 지난달 29일 한충목 공동대표와 최영옥 자주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정대연 전 집행위원장 등 전·현직 간부 3명을 긴급 체포했으며, 동시에 이들의 자택과 서울 영등포구 진보연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진보연대측은 “공안당국의 이번 폭거는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이명박 정권의 정국 전환용 기획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