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해 휴대폰 수입에 906억원 써

지난해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스마트폰 등 ICT(정보기술) 관련 기기 수입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해 중국에서 수입한 ‘셀룰러망이나 다른 무선망을 활용하는 전화기’ 등을 수입하는데 8284만 3000달러(906억 원)를 소비했다. 이는 2013년 수입액인 4402만 9000달러의 두 배에 가까운 액수로, 해당 항목의 통계치가 잡히기 시작한 2007년 이후 최대치다.

이와 관련 북한의 휴대전화 사용 인구는 지난해 6월 말 기준, 전체 주민의 약 10%에 해당하는 24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노트북을 포함해 ’10㎏ 이하 무게의 휴대용 자동정보처리 기기’의 작년 수입액도 2336만 9000달러로, 2013년보다 16% 증가했다. 이 또한 통계치가 나오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대치다.

지난해 북중 무역에서 북한의 전체 수입액이 3% 감소했지만 ICT 기기 수입액은 늘어난 것이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해 10월 북한 젊은층 사이에서 결혼 프로포즈 선물로 그동안 인기를 끈 ‘커플 반지’ 대신 ‘휴대폰’이 각광을 받고 있다고 전한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