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대제안, 위장평화공세·선전심리전 아니다”

북한은 24일 국방위원회 공개서한을 통해 지난 16일 내놓은 ‘중대제안’이 위장평화공세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북한 국방위는 이날 김정은의 특명에 따라 남한 정부와 여러 정당 사회단체 각계층 인민들에게 다시 서한을 보낸다면서 “불미스러운 모든 과거를 불문에 부치고 서로의 힘을 합쳐 북남관계를 개선하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불변의 의지를 그대로 담고 있는 중대제안은 결코 위장평화공세도, 동족을 대상으로 벌이는 선전심리전도 아니다”고 전했다.


국방위는 공개서한에서 “우리는 이미 일방적으로 상대방에 대한 자극이나 비방 중상을 전면중지하는 길에 들어섰다”면서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지하는 것과 함께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상봉과 금강산 관광도 재개하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중대제안은 결코 그 무슨 새로운 ‘도발’을 전제로 한 구실이나 마련하고 국제사회의 삐뚤어진 여론이나 바로잡기 위해 내놓은 명분 쌓기는 더욱 아니다”면서 “또한 있을 수도 없고 오지도 않을 그 무슨 ‘급변사태’나 ‘체제의 불안정’을 수습하기 위해 내놓은 전략적인 조치는 더더욱 아니다”고 강변했다.


한미합동군사훈련에 대해서는 “우리의 주장은 외세와 야합해 동족을 겨냥하고 벌이는 침략전쟁연습을 중지하라는 것이고 그 연습마저 하고 싶다면 우리나라 영토나 영해, 영공을 벗어난 한적한 곳이나 미국에 건너가 하라고 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우리의 제안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온당치 못한 태도와 거부적인 입장은 지금도 구태의연하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과 함께 남조선 당국이 문제시하는 우리의 핵무력에 대해 말한다면 미국의 핵위협과 공갈로부터 나라와 민족을 지키기 위한 민족공동의 보검이지 동족을 해치기 위한 수단은 아니다. 병진노선 역시 미국이 강요하는 핵참화로부터 나라의 평화를 지키기 위한 자위적 선택”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6일 국방위를 내세워 ▲1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 행위 중지 ▲상호 군사적 적대행위 전면중지 ▲핵재난을 막기 위한 상호조치 등을 제안한 이후 연일 매체를 동원해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북한에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일 것”이라고 요구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