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대제안 실현의지 확고…행동 먼저 보일 것”

북한은 우리 정부가 ‘중대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지 하루 만에 “우리는 이미 선언한대로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면서 남한도 이에 부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북한은 ‘실천적인 행동’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대결의 악순환을 끝장내기 위한 실천적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번의 중대 제안을 실현하려는 우리의 의지는 확고부동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우리 정부가 북한의 제안을 거부한 사실은 언급하지 않은 채 “남조선 당국도 마땅히 겨레의 지향과 시대의 요구에 부합되게 자기 할 바를 찾아야 할 것”이라며 “우리의 중대 제안이 실현된다면 꽉 막힌 북남관계의 문이 활짝 열리게 되고 쌍방이 관심하는 문제들이 순조롭게 풀려나가게 될 것이라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우리는 이미 ‘올해에 ‘우리민족끼리’의 입장에 확고히 서서 민족의 안전과 평화를 수호하고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마련할 데 대한 원칙적이고 아량 있는 입장을 명백히 천명했다”며 “국방위원회의 중대 제안은 우리의 확고부동한 의지와 입장을 실천행동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17일 ‘태도를 바로 가져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번 중대 제안은) 북과 남 사이에 조성된 현 사태를 수습하고 핵재난을 막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도의 하나”라면서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중대제안에 하루라도 빨리 호응해 나서는 것이 민족과 통일을 위하고 자신들을 위한 유익한 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를 내세워 이달 30일부터 상호 비방과 한·미 군사훈련 중지 등을 요구하는 ‘중대 제안’을 발표했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17일 “그동안 비방·중상을 지속해온 것은 바로 북한”이라며 사실상 거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