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국에서 외자 100억달러 유치說

북한이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을 통해 연간 북한 GDP(미화 150억 달러)의 70%에 육박하는 초대형 외자유치를 성사했다고 연합뉴스가 15일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북한의 외자유치 창구인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빌어 “중국의 대형 은행 두세 곳과 복수의 다국적기업이 대풍그룹과 대북 투자협상을 사실상 마무리지었다”면서 “3월 중순 평양 국가개발은행에서 투자 조인식을 가질 계획인데 전체 투자 규모는 미화 10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또 “왕자루이 부장의 방북 때 대풍그룹을 통한 중국 자본의 투자 문제가 심도 있게 논의됐다”면서 “내달 발표될 전체 투자액의 60% 이상은 중국 자본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해, 중국 정부가 이번 대북 투자를 주도했음을 시사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내달 발표될 북한내 외자유치 사업은 평양∼신의주 철도, 중국 투먼∼라선특별시 철도, 평양 10만 세대 살림집 건설과 연관된 주택 건설, 항만 건설 등이며, 조인식 직후 프로젝트별로 사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북한은 이번 투자 조인식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중국 등 투자 관련국 기자 수십 명을 내달 평양에 초청할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또 지금까지 대풍그룹을 통한 투자 교섭이 물밑에서 이뤄진 것과 달리 3월부터는 신설될 대풍그룹 홈페이지를 통해 국제입찰 방식으로 투자 유치가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대풍그룹과 국가개발은행을 통해 외국자본을 직접 유치하는 것은 유엔 제재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북한은 인식하고 있다”며 “북한뿐 아니라 투자계획을 확정지은 외국 기관이나 기업도 같은 판단을 내렸기 때문에 거액의 투자유치가 가능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번 외자유치설이 사실일 경우 유엔 대북제재로 외화 고갈에 시달렸던 북한 당국에 숨구멍이 뚤리는 것은 물론 인민경제에도 큰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그러나 이번 투자가 장기적인 투자 계획으로 밝혀질 경우 북한 경제에 미칠 영향은 의외로 작을 수도 있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