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760만명 영양실조…아시아 최악

북한 주민의 영양실조 인구가 약 76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엔(UN) 식량농업기구(FAO)가 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3 세계 식량불안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3년까지 평균 북한 영양실조 인구수는 전체 인구 중 31.0%인 760만 명이다.


북한의 기아 비율은 아시아 34개국 가운데 가장 높으며, 아시아에서는 북한과 타지키스탄(30.2%)만이 전체 인구 30%가 넘는 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보고서는 “전 세계적으로 8명 중 1명가량이 만성기아로 고통받고 있으며, 대륙별로는 아프리카가 인구 5명당 1명꼴로 영양실조가 가장 심각하다”고 밝혔다.


반면 중남미와 동아시아의 기아 인구는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특히 동남아시아는 1990년 전체의 31.1%에 달하던 기아 인구가 10.7%까지 감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