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3명, 이달 초 해상 통해 귀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포함한 북한 엘리트층의 탈북이 잇따르는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해상을 통해 귀순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23일 보안당국에 따르면 지난 7일 어선을 타고 평택해양경비안전서 관할 해상을 지나가던 북한 주민 3명이 평택해경에 발견됐다. 북한 주민들은 귀순 의사를 밝혔으며, 평택해경은 이들을 육지로 데려와 신고를 받고 대기하던 보안 당국에 인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해경 관할 해상을 통해 북한 주민이 귀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현재 국정원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옛 합동신문센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