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1명 울릉도로 귀순

20일 오전 9시45분쯤 경북 울릉군 서면 통구미 해상 1마일 전방에서 러시아 선박을 타고 온 북한주민 최모(38·함경북도 길주군)씨가 귀순했다고 인터넷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18일 러시아에 한 항구에서 러시아 선적을 타고 출항했으나 기관고장으로 동해상에서 표류하던 중 울릉선적 동진호(7.9t)를 만나 옮겨 탄 뒤, 귀순의사를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날 9시45분쯤 해경과 동행해 울릉도로 입국한 최 씨에 대해 해경 측은 정확한 귀순동기와 탈북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