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1명 서해 백령도로 귀순

북한 남성 한 명이 지난 주말에 서해 백령도 해상을 통해 귀순, 관계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군 소식통은 “지난 8일 오전 10시20분께 서해 백령도 해상 북쪽에서 북한 남성 한 명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떠내려오는 것을 백령도 해안에서 근무 중이던 해병 초병이 발견해 해안으로 안전하게 유도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남성은 스티로폼 여러 개와 나무를 덧댄 것을 타고 남하하면서 우리측을 향해 손을 흔들어 수신호를 보냈다”며 “초병이 이를 발견 해안으로 유도해 귀순의사를 확인한 뒤 국가정보원에 신병을 넘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시 군복을 안입은 것으로 안다”며 “군인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군당국과 국정원 등은 현재 그의 신원과 남하하게 된 원인 등을 면밀하게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천안함 사건 이후에도 북한 주민이 남하한 것을 군이 사전에 파악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예상 된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북한 남성 1명이 지난 8일 스티로폼을 낀 채 백령도 해변에 도착해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최초 신고한 사람은 주민”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백령도 경계가 천안함 사건 이후에도 문제가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당 차원에서 경위 조사를 촉구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