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하루 섭취 열량 50년 前 수준”

북한 주민의 하루 섭취 열량이 50년 전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이 3일 다큐멘터리잡지 ‘내셔널지오그래픽’을 인용해 보도했다.

매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지난해 말 유엔 식량농업기구 자료를 토대로 세계 22개국의 식단 변화를 분석한 결과 2011년 북한 주민의 하루 섭취 열량은 1961년의 1,878킬로칼로리와 비슷한 수준인 2,103킬로칼로리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이는 식량농업기구의 하루 권장량인 2,500킬로칼로리보다 적고 세계 평균인 2,870킬로칼로리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특히 북한 주민들의 육류 섭취는 1990년대 중반 ‘고난의 행군’ 기간을 전후해 크게 줄어 1989년 1인당 하루 141g이었던 육류 섭취량은 2011년 67g에 불과했다.

탈북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의 육류 섭취는 1990년대 중반에 있었던 ‘고난의 행군’ 기간을 전후해 급격히 줄어들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