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인터넷 접속 금지…외국인에게는 엄청난 비용”

“인터넷 사용은 북한 주민들에게는 실현하기 어려운 꿈이며, 외국인들에게는 값비싼 사치다.”

이는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북한 방문을 취재하기 위해 평양을 방문했던 홍콩의 한 기자가 5일간의 평양 생활을 마치고 홍콩에 돌아와 한 말이다.

지난 4일부터 6일 사이에 이뤄진 원 총리의 평양방문을 취재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의 크리스틴 쿽 기자는 10일자에 `평양에서 서구 스타일의 음식점 찾기’ `인터넷 접속에 23만3천472홍콩달러나? 은둔의 왕국에서의 생활’이라는 두 편의 기사를 실었다.

먼저 쿽 기자는 홍콩의 한 텔레비전 방송사 기자가 원 총리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악수하는 장면을 인터넷을 통해 송고하기 위해선 무려 23만3천472홍콩달러(3천500만원 상당)의 비용이 든다는 얘기를 북한의 외무성 관리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결국 원 총리의 북한 방문을 취재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한 7명의 중국 및 홍콩기자와 3명의 영상 및 사진 취재진이 인터넷 접속에 필요한 비용을 북한 외무성측이 부담했지만, 이는 북한에서 인터넷 접속이 얼마나 힘든지를 단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대목이다.

쿽 기자에 따르면 2천400만명의 북한 주민 대다수에게는 북한밖의 세상과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인터넷 접속은 여전히 금지사항이다.

외국인들도 특별히 지정된 호텔에서만 매우 비싼 요금을 지불하고 외부세계와 연결되는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물론 평양시내의 도서관이나 회사, 일반 가정에도 컴퓨터가 많이 비치돼 있으나 내부 인터넷망에만 연결될 뿐 외부세계의 인터넷망에는 접속할 수 없다.
극소수의 공산당 간부나 군 관계자만이 외부와 접속되는 인터넷망을 이용할 수 있다.

중국과 홍콩의 취재진을 안내한 북한 관리는 “북한 인민들은 컴퓨터 게임을 즐긴다”고 말했으나 인터넷 접속 문제에 대해선 언급을 회피했다고 쿽 기자는 전했다.

유선이나 휴대전화망도 국제선과 국내 전용선으로 나눠져 있으며, 호환성이 없다고 쿽 기자는 보도했다.

외국인 방문객들도 북한에 도착하면 공항세관에 휴대전화를 맡겼다 귀국할 때 찾아가야 한다.

원 총리의 북한 방문 문제에 관여한 평양 주재 중국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원 총리의 방문과 관련한 사소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매일 두 차례 카운터파트의 사무실을 방문해야 했다”면서 “이런 것들은 (중국에서라면) 전화상으로도 손쉽게 결정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과 홍콩의 취재진은 평양 도착부터 출국 때까지 닷새간 철저하게 북한 외무성 관리들의 통제를 받았다고 쿽 기자는 전했다.

취재진은 항상 전용 버스로 이동했으며, 이 버스에는 북한 외무성 직원 5명이 동승했다고 한다.

취재진은 북한측 허가를 받지 않고 임의로 호텔밖을 나가거나 사진을 찍지 말도록 지시를 받았다.

평양 도착 첫날 한 기자가 호텔밖으로 몰래 빠져나와 한 시간 가량 평양 거리를 돌아다니면서 사진 몇장을 찍었으나 북한 관리들에게 적발돼 호텔 도착 직후 곧바로 찍은 사진을 삭제해야만 했다.

북한 당국은 취재진에게 평양의 아름다운 거리나 건물을 많이 찍도록 요청을 받았다고 한다.

쿽 기자는 북한 주민들이 가슴에 김일성 전 주석의 얼굴 사진이 담긴 배지를 달고 거리 곳곳에도 김일성의 동상이나 사진이 많이 걸려있는데 놀랐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중국과 홍콩의 기자들을 명품 판매 상점으로 안내하기도 했다.

한 북한 관리는 “구찌 가방이나 샤넬 화장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쿽 기자는 평양을 떠나기 전날 밤 몇몇 기자들과 함께 김일성 대학 부근의 한 건물에서 햄버거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서구 스타일의 음식점을 찾아내 음식맛을 봤다고 소개했다.

종업원들이 김일성 배지를 달고 있었지만 음식점의 장식이나 의자 등은 다른 나라의 패스트푸드 전문점과 크게 다를 바 없었다고 쿽 기자는 전했다.

패스트푸드점을 나온 일행들은 노래방 시설이 있는 음식점을 방문, 서양의 노래들도 불렀다고 쿽 기자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