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영양상태·정보화 수준 세계 최저”

북한 주민의 영양 상태와 정보화 수준이 세계 최저라는 평가가 나왔다.  


세계은행은 최근 공개한 ‘2014년 세계발전지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식량생산량이 최근 3년 연속 5%씩 증가했지만, 식량부족 상태는 여전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 전했다. 


보고서는 또 2012년 유엔의 조사를 인용해 북한 주민 3명 중 1명은 건강 유지를 위한 영양분 섭취를 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특히 5세 이하의 북한 아동 중 영양실조로 저체중 상태인 비율이 전체의 19% 라면서 5세 이전에 사망하는 북한 아동 수도 2012년을 기준으로 1000명당 29명으로 동아시아 지역에서는 가장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고 소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임신 관련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북한 산모의 수도 2010년 기준으로 10만 명당 81명으로 동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많았고, 결핵환자 수는 2012년 기준으로 10만 명당 409명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보고서는 북한 주민의 휴대전화 보유 비율이 2012년 기준으로 7%에 불과해 동아시아 지역 평균 수치인 89%에 비해 매우 뒤떨어져 있는 수준이라면서, 북한은 개인의 인터넷 접속을 완전히 통제하는 나라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