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식량 배급량 한달새 40% 감소

북한 주민의 식량 배급량이 6월에 비해 40% 줄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RFA는 이날 벨기에 비정부기구 ACAPS(The Assessment Capacities Project)가 세계 각국의 식량 사정과 정치, 안보, 인권 상황 등을 기준으로 국가별 위기 상황을 평가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북한 당국이 이달 중순부터 주민 1인당 하루 식량 배급량을 지난 6월 배급량 410g에서 250g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엔 우트네 ACAPS 정보분석관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는 아직도 주민 180만 명이 외부의 식량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폐쇄성 때문에 인도주의 지원 단체나 직원이 자유롭게 지원 대상 마을에 갈 수 없고, 지원 사업을 감시하고 평가하는데 제한이 있다”며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한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이 북한 내 위기 개선에 큰 제약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