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비행기 이용해 국내 관광 한다

북한에서 일반 주민들도 비행기를 이용해 국내 관광에 나설 수 있게 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이 22일(현지시간)이 밝혔다.

RFA는 이날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일반 주민들에게 비행기 여행을 허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며 이같이 전했다. 다만 북한이 어떤 기종을 국내선에 투입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소식통은 7월 13일부터 평양∼삼지연선, 평양∼어랑선, 평양∼함흥선 등 3개 노선이 개통됐다면서 “일반 주민들도 평양 순안 비행장에서 탑승해 1시간 정도이면 백두산까지 갈 수 있다”고 RFA에 말했다.

RFA에 따르면 항공 비용은 달러로 지불하며, 평양∼삼지연선은 92달러, 평양∼어랑선은 83달러, 평양∼함흥선은 62달러 선이다.

소식통은 국내선 항공노선이 개통되자 북한 당국이 “‘김정은 동지의 배려’라고 선전하고 있고 외국인뿐 아니라 돈 있는 주민들도 비행기를 타고 국내 관광을 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려 평양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이 북한이 국내선 항공노선을 주민들에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지만, 항공요금이 평양- 삼지연 노선의 경우 92달러로 일반 노동자 월급 3000원(약 0.3달러)에 비해 250배에 이른다는 점에서 일반 주민이 이용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여객기를 관광에 투입한 것은 국내 열차 운행 상황이 한심하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함경북도 무산의 한 주민은 “비행기가 다닌다는 얘기를 듣긴 했지만, 아직 보지 못했다”면서 “지금 정전이 너무 심해 평양-무산행 열차는 1주일에 한 번 정도 다닌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