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中서 교회 간 것 적발돼도 당당히…

북한 당국이 최근 중국에서의 단순 기독교 활동 가담자들에 대한 처벌을 완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을 방문하는 북한 주민들이 경제적 도움을 받기 위해 교회에 방문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북한 당국이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북한 소식에 밝은 중국 단둥(丹東) 소식통은 1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북한 당국이 탈북자들을 비롯해 중국 방문자들이 교회에 접근해 관련 행사 등에 참석한 것에 대한 처벌을 완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예전에 교회에 갔거나 성경만 봐도 무조건 교화소나 경중에 따라 정치범 수용소를 보냈지만 이제는 단순 경제적 도움을 받기 위해 교회에 찾아 간 것에 대해서는 심하게 문제 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식통은 “중국에 왔다가 북한으로 돌아가는 사람들 중 80% 이상이 교회에 가거나 종교인들을 만나, 방조(傍助)를 요구한다”면서 “이들의 숫자가 상당히 많기 때문에 모두 처벌할 수 없어 기본적인 조사만 벌이고 훈방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물론 조사 과정에서 단순 가담이 아니라 실질적인 종교 활동을 벌인 경우에는 아직도 강한 처벌을 받고 있지만, 중국으로 사사(私事)방문자들이 단순 가담한 경우에는 형식적인 조사만 받고 풀려 난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또 “북한 사람들이 교회에 와서 하느님을 믿는다고 하지만 수십 년 동안 조선(북한)의 체제속에서 살아왔는데 한 달, 며칠 만에 신실한 신앙심이 생긴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것을 북한 당국이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도강이나 밀수를 하다 체포돼도 이러한 심문이 이뤄지고 사사방문자들 같은 경우에는 종교행사에 참여했다는 밀고로 인해 적발이 되지만 ‘단지 돈이 필요해 찾아 갔다’는 단순가담 사실과 신앙이 깊지 않다는 것으로 파악이 되면 그냥 풀려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소식통은 “김정은 등 김 부자에 대해 직접적으로 비판하거나, 북한정부를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발언을 했을 경우에는 쥐도 새도 모르게 없어진다”면서 “특히 중국에서 이러한 비판적인 언행을 하고 종교 활동에 가담하는 북한 주민들은 보위부의 체포조에 의해 납치돼 강제 북송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