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종교지형 어떻게 그릴까”

한국 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위원장 김운회 주교)는 22일 오후 2시 혜화동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대강당에서 ’북한의 종교지형 어떻게 그려야 할까?’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연다.

25일 열리는 ’민족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을 맞아 열리는 이 심포지엄에서는 정진석 추기경 축사와 함께 개신교, 불교, 천주교의 입장이 각각 발표될 예정이다.

김운회 주교의 기조 연설에 뒤이어 개신교계 입장을 이수봉(기독교 북한선교회 사무총장) 목사가, 불교계 입장을 학담(대한불교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상임집행위원장) 스님이, 천주교계 입장을 남궁경(의정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위원장) 신부가 각각 발제한다.

아울러 윤이흠 서울대 종교학과 명예교수와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연구교수, 이금순(통일연구원) 박사가 각각 나서서 토론을 벌이게 된다.

한편 1995년 발족해 매주 오후 7시 명동성당에서 ’민족 화해 미사’를 봉헌해오고 있는 ’서울 민족화해위원회(위원장 최창화 몬시뇰)는 오는 20일 제576차 ’민족 화해 미사’를 봉헌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