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평통 담화문 반복…남한, 수정안 제시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당국 간 7차 실무회담이 14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북측은 지난 7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특별담화에서 제의한 내용을 고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 1회, 수석대표 접촉 1회를 통해 개성공단 중단 재발방지책 등을 놓고 협의를 진행했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원단장은 재발방지 보장과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국제화 등을 위한 방안을 설명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반면 북측 단장인 박철수 중앙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은 조평통 대변인 특별담화에서 밝힌 내용을 거듭 강조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이에 우리 측은 합의서 수정안을 북측에 제시했고, 양측은 이를 중심으로 의견을 나눴으며 오후 진행되는 회담에서 이견을 조율할 예정이다.


북한은 지난 7일 조평통 특별담화에서 개성공단 가동 중단의 빌미로 삼은 우리 측의 ‘정치적·군사적 행위’에 대한 언급은 뺐지만 책임 소재는 북측 만이 아닌 ‘남북’ 공동 책임을 주장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재발방지책 ‘주체’ 문제는 분명히 해야 한다는 입장인 만큼 오후 회담에서도 이 문제에 대한 의견 조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박 단장은 회담 시작 전 모두 발언에서 “오늘 회담을 통해서 ‘남측이 적극적으로 토의에 나온다’면 내일 8월 15일을 앞두고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측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남북 양측은 지난 여섯 차례 회담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유사사태 재발방지 문제와 책임 ‘주체’ 문제를 놓고 막판까지 합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만약 북측이 기존 입장을 고수한다면 회담 결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