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업통제로 주민들 생계 타격…”자살하기도”

북한 당국이 동해 지역 주민들의 해상 조업을 통제하면서 주민들 생계가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생활고(苦)를 이기지 못하고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당국이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전해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새해가 들어서면서 청진시 동사무소와 인민반장들이 자기 지역 주민 가정을 돌며 ‘우리 가정은 어떤 경우에도 자살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적힌 안내문에 세대주들의 사인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함경북도를 비롯한 동해 지역 바닷가 주민들 생활이 지금처럼 한심한(힘든) 적이 없었다”면서 “작년 낙지(오징어)와 도루묵철 기간 주민들의 바다 조업을 막은 해당 구역 보위부와 해안경비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동해 지역 바닷가 주민들은 조업에 나서기 위해서는 해당 구역 보위부에서 발급하는 ‘바다출입증’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여느 때와 달리 지난해에는 보위부에 뇌물을 줘도 출입증을 내주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출입증을 발급 받으면 1년 동안 바다에 나가 조업을 할 수 있지만, 이마저도 해안경비대가 제한을 하고 있다.


지난해 북한 어선들이 조업에 나섰다가 수차례 남한 지역 해상에서 표류하다가 구조돼 인계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바다출입증’ 발급을 엄격히 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북한 어선들이 바다에 표류하는 일이 잦아 대외 이미지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함경도와 강원도 바닷가 지역 대다수 주민들은 6월부터 시작되는 오징어와 도루묵 잡이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오징어와 도루묵은 이 지역 주민들에게는 1년 양식과도 같다. 하지만 바다에 나가 조업을 하지 못해 생계를 유지할 수 없다보니 일부 주민들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 있는 것이다.


소식통은 “이전에는 중국 쌍끌이 어선이 와도 낙지철 넉 달(6~10월) 동안에 100회 이상은 바다로 나갔는데, 지난해에는 기껏해야 5번 정도밖에 나가지 못했다”며 “낙지철 돈벌이를 위해 높은 이자에 많은 돈을 빌리거나 심지어 집을 팔아 어구(소형어선 제작, 중국산 8~12마력기관, 고기그물 등)를 준비했던 주민들은 망한 것과 다를바 없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돈을 빌린 일부 주민들은 돈주(신흥부유층)들의 빚 독촉에 시달리는가 하면 집을 포함 모든 물건들을 차압당했고, 집을 팔아 낙지잡이를 서둘렀던 주민들은 조업을 제대로 하지 못해 밖에 나앉게 됐다”면서 “이 때문에 절망에 빠진 일부 주민들 중에서는 가족단위나 개별적으로 자살하는 사건이 수십 차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하자 주민들은 사이에서는 “‘자살하지 않겠다’는 사인을 받아낸다고 자살사건이 해결되겠냐. 살아갈 길을 열어줘야지”라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소개했다. 또 한 “주민들은 일반 어선 바다출입은 통제하고 ‘군부대 어선만 바다로 나가니 물고기가 대풍일 수밖에’라는 말로 당국의 선전을 비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일리NK는 지난달 2000년대 중반부터 중국 어선들이 동해 북측지역까지 들어와 조업을 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어획량이 절반 가까이 줄어들어 생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