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사결과 ‘날조’…제재시 전면전쟁”

북한 국방위원회는 천안함 조사결과 발표에 대해 ‘날조극’이라면서 대북제재시에는 전면전쟁을 포함한 강경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0일 전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이 이날 오전 10시 천안함 침몰 사건이 북한제 중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결론을 내리자 30분 만인 10시 30분께 ‘무모한 대응에는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답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국방위 성명은 “남측은 북측의 검열단에게 물증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그 어떤 응징과 보복행위에 대해서도, 우리의 국가적 이익을 침해하는 그 무슨 제재에 대해서도 그 즉시 전면전쟁을 포함한 강경조치로 대답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가 수행하는 전면전쟁은 모략과 날조극을 꾸민 역적패당과 그 추종자들의 본거지를 깨끗히 청산하고 그 위에 온 민족이 강성하는 통일대국을 세우는 전민족적이고 전인민적이며 전국가적인 성전으로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또 “역적패당이 그 무슨 단호한 행동에 대하여 공언한 이상 조선 서해를 포함하여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영해, 영공, 영토 안에서 발생하는 자그마한 사건도 대결광신자들의 도발로 낙인하고 한계가 없는 보복타격, 자비를 모르는 강력한 물리적 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엄포했다.


국방위는 “아무런 물증도 없이 천안호 침몰사건을 우리와 억지로 연계시키다가 끝내 침몰원인이 우리의 어뢰 공격에 있는 것처럼 날조된 합동조사결과라는 것을 발표해 내외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천안호의 침몰사건은 역적 패당의 모략극, 날조극이라고 밖에 달리는 볼 수 없다”고 재차 무관성을 강조했다.


한편 박정이 합조단 공동단장은 북한의 입장 표명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남북은 현재 휴전상태임을 지적 “유엔사 정전위원회에서 판단해 북측에 통보하고 조치하는게 맞다”고 말해 북측의 검열단 제안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