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류독감 방역체계 어떤가

x평양에서 조류독감이 발생, 북한이 운영하는 조류독감 예방체제에 구멍이 뚫린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에서 조류독감이 발생, 확산되자 위기감을 느끼고 국가적으로 조류독감 예방체제를 구축, 운영하고 있다.

북한은 작년 3월 내각 사무국, 농업성, 보건성 등 여러 기관이 참여한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를 구성했고, 지방에도 검역 및 방역, 예방 등의 조직을 갖추었다.

검역기관은 국경과 공항, 항만 등 외국과 교류가 빈번한 지점은 물론 군사분계선 지역에까지 감시활동을 펼쳐왔다.

조류독감이 한창 확산될 때는 외국에서 들어오는 화물은 물론 조류독감 발생지역에서 입국하는 출장자나 외국인에 대해 일주일 정도 조류독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는 등 전염 가능성을 차단하는데 힘을 쏟았다.

심지어는 철새 이동 경로조차도 감시하고 있다.

관계기관은 협동농장, 가금류 목장 등에 나가 소독활동, 죽은 야생조류 바이러스 검사 등을 실시하는 한편 조류독감 예방 및 외국의 발생현황, 전염 경로 등 각종 관련자료를 배포, 만전을 기하도록 하고 있다.

1990년대 중ㆍ후반 식량부족으로 인해 사회ㆍ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던 북한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닭공장, 오리공장 등으로 불리는 대단위 양계장, 사육장을 건설하면서 조류독감에 대한 감시를 강화해 왔다.

또 텔레비전이나 라디오, 신문 등 매체와 출판물도 전문가들의 조류독감 예방법을 소개하는 등 조류독감과 관련한 내용을 수시로 전하고 있다.

이들 매체는 이 달에도 조류독감 예방에 만전을 기하도록 촉구하는 한편 인체 감염도 우려된다며 건강에 유의토록 당부했다.
이와 함께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와도 조류독감 예방대책에 대한 교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