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보공개된 상·하수도망 해킹”

북한이 최근 일반인들도 로그인만 하면 다운받을 수 있는 우리나라 상·하수도망 자료를 해킹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달 중순께 환경부 홈페이지에서 상·하수도망과 유독물질 거래 현황 등이 담긴 2009년 환경연감 자료를 해킹해 받아갔다”면서 “인터넷 트래픽 등을 추적한 결과 해킹의 근거지가 북한 쪽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자료는 환경부 홈페이지에 회원가입 후 로그인하면 받을 수 있는 공개된 자료인데, 이러한 절차 없이 관련 자료를 다운로드하면서 포착됐다는 것.


이 관계자는 “평소에 인터넷 이상 동향을 체크하면서 나타나는 흔한 일 중 하나로서 서울 G20 정상회의와 연계된 시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인에게도 공개된 자료로서 테러의 목적으로 해킹한 것은 아닌 것 같다라는 설명으로 풀이된다.


한편, 정부는 김황식 총리 주재로 20일 청사에서 안전관계장관회의를 열고 G20 경호를 비롯한 위기대응 준비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