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권 후계자 김정은 작년 딸 낳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이자 셋째 아들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작년 딸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가 1일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대북소식통의 말을 빌어 이같이 전하고 차남인 김정철도 비슷한 시기 아들을 낳아 김 위원장이 각각 손녀와 손자를 하나씩 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정확한 출산 시기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올해 초 김정철의 싱가포르 외유 시기에서 멀지 않은 때”라고 말했다.


김정철은 지난 2월 14일 자국의 최대 명절인 부친의 생일(16일)을 이틀을 앞둔 시점에 싱가포르에 찾아와 영국 출신 록 가수 에릭 클랩턴의 공연을 관람하는 등 여유 있는 시간을 보낸 바 있다.


소식통은 “김정철의 싱가포르 외유는 출산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부인을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시 동행했던 젊은 여성은 동생 여정이 아닌 부인”이라고 전했다.


김정철의 싱가포르 외유 당시 이 여성은 김정철과 팔짱을 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고 ‘커플링’도 끼고 있어 부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으며 당시 같은 호텔 방을 사용하는 등 부인일 가능성이 크다는 전언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한편 북한은 김 위원장의 손자·손녀를 위해 옷에서부터 분유에 이르기까지 각종 유아용품을 외국에서 사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건강과 직결되는 분유는 멜라민 파문으로 신뢰도가 낮은 이웃나라 중국 대신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 직접 공수해 들여가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