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투기, 13년만에 일일최고 출격”

북한 공군이 동계훈련 중인 지난 1월 전투기의 일일 출격횟수를 13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종합행정학교 윤규식 교수는 21일 ’국방일보’에 기고한 ’북한군 동계훈련:2008년 진행상황’이란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최근 북한군의 동계훈련에서 주목할 점은 공군과 기갑부대의 훈련량을 예년보다 대폭 증가시킨 것”이라며 “지난 달 북한 공군은 1995년 이후 13년 만에 전투기의 일일 출격횟수를 최고 수준으로 높였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북한 공군은 2005년 이후 전방기지로의 전투기 전개훈련을 한 차례도 하지 않았지만 1월에만 3차례나 실시했다”면서 “평시에는 연료부족으로 비행연습도 제대로 하지 못하던 북한 공군으로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준군사부대인 노농적위대, 교도대, 붉은청년근위대는 국경지역에서 강도 높은 진지 및 수색을 실시하기도 했다고 윤 교수는 전했다.

그는 “국경도시인 함경북도 회령시에서는 지난 달 특정일의 새벽 3시를 기점으로 주민과 준군사부대원들에게 비상소집령이 하달되고 전투준비태세와 전시 비상용품 검열을 했다”며 “검열 후 교도대는 진지 점령훈련을, 노농적위대는 수색훈련을 각각 실시했는 데 그 수준이 예년보다 훨씬 강했다”고 말했다.

또 윤 교수는 “그동안 진행된 동계훈련에 소규모로 참가했던 미사일부대가 지난 달 훈련 때는 대대급 규모로 참가해 미사일 조작과 지휘소연습(CPX) 등을 확대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북한 미사일부대는 한반도 전역이 사정권인 스커드(사정 500km), 노동(사정 1천300km)미사일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윤 교수는 “지상군은 휴전선 일대에 배치된 4개 전연(전방)군단을 중심으로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장거리 산악행군 훈련을 했다”면서 “기계화부대도 대량의 값비싼 연료를 소모하며 전차 기동 및 포 사격 훈련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12월 1일부터 시작된 동계훈련은 훈련지침이 하달되지 않았고 등화관제훈련도 없어 주민들이 의아하게 생각했으며 군부대에서도 소규모 훈련만 했다”며 “그러나 지난 달 중순부터 본격 훈련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북한군의 동계훈련 강화는 한미합동의 ’키 리졸브 연습’에 대한 대응, 군부중심의 체제결속, 차기정부의 대북정책과 대북 상호주의 추진에 대한 경고와 불안감,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무력시위, 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미 메시지 등을 간접적으로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윤 교수는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